하나원큐 신지현, FA 보상선수로 BNK行

입력2024년 04월 24일(수) 18:05 최종수정2024년 04월 24일(수) 18:05
신지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부천 하나원큐의 신지현이 FA 보상선수로 팀을 떠난다.

WKBL은 24일 2024년 FA 보상선수 지명 결과를 공시했다.

이에 따르면 BNK 썸은 하나원큐로 이적한 진안의 보상선수로 신지현을 지명했다.

신지현은 지난 2014년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전체 1순위로 하나원큐에 지명됐으며, 이후 2023-2024시즌까지 하나원큐에서만 뛴 프랜차이즈 스타다. 하지만 FA 보상 선수로 팀을 떠나게 됐다.

FA 시장에서 박혜진과 최이샘, 나윤정을 떠나 보낸 우리은행은 3명의 보상선수를 영입했다. 먼저 BNK 썸으로 떠난 박혜진의 보상선수로 한엄지를 지명했고, 인천 신한은행 유니폼을 입은 최이샘의 보상선수로는 이다연, 청주 KB스타즈로 향한 나윤정의 보상선수로 김예진을 선택했다.

신한은행은 김소니아의 보상선수로 박성진을, 용인 삼성생명은 신이슬의 보상선수로 김아름을 지명했다. KB스타즈는 우리은행으로 떠난 심성영의 보상선수로 김은선을 선택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