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보상선수로 BNK 갔던 신지현, 트레이드로 신한은행行

입력2024년 04월 25일(목) 15:05 최종수정2024년 04월 25일(목) 15:05
사진=인천 신한은행 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신지현(가드, 174cm)의 행선지가 인천 신한은행으로 결정됐다.

신한은행은 25일 부산 BNK 썸으로부터 신지현과 2024-2025시즌 WKBL 신입선수 선발회 1라운드 우선지명권을 받고, 변소정(포워드, 180cm)과 박성진(센터, 185cm)를 내주는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부천 하나원큐에서 활약했던 신지현은 전날 진안의 FA 보상선수로 BNK에 지명됐다. 하지만 하루 만에 트레이드로 신한은행 유니폼을 입게 됐다.

신지현은 지난 시즌 29경기 출전하며 평균 12.14점에 3.9어시스트, 3.9리바운드를 기록했다.

BNK로 소속을 옮기는 변소정은 2021년도 신입 드래프트 전체 3순위 선수로 올 시즌 복귀를 앞두고 있다.

두 선수는 휴가 복귀에 맞춰 새로운 팀에 합류해 훈련을 시작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