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라도 4승' 키움, LG 6-5 꺾고 2연승

입력2024년 05월 16일(목) 22:13 최종수정2024년 05월 16일(목) 22:13
후라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LG 트윈스를 꺾고 2연승을 달렸다.

키움은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 리그 LG와의 원정경기에서 6-5로 승리했다.

2연승을 달린 키움은 18승24패를 기록, 7위로 올라섰다. LG는 23승2무20패를 기록했다.

키움 선발투수 후라도는 5이닝 8피안타 2탈삼진 4사사구 4실점(3자책)에 그쳤지만, 타선의 도움으로 시즌 4승(4패)을 달성했다.

반면 LG 선발투수 엔스는 3.2이닝 9피안타 3탈삼진 4사사구 6실점으로 무너지며 패전투수가 됐다.

키움은 2회초 최주환의 안타와 고영우의 희생번트, 임지열의 볼넷 등으로 만든 2사 1,2루에서 김재현의 적시타로 1점을 선취했다. 그러자 LG도 2회말 문성주의 볼넷과 도루 등으로 만든 1사 3루에서 오지환의 1타점 내야 땅볼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키움은 3회초 김혜성과 이주형의 연속 2루타로 1점을 내며 다시 리드를 잡았다. 고영우의 볼넷과 김휘집의 안타로 이어진 만루 찬스에서는 임지열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1점을 추가, 3-1을 만들었다.

LG는 3회말 홍창기의 2루타와 박해민의 안타 등으로 만든 1사 2,3루에서 오스틴의 내야 땅볼로 1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키움은 4회초 도슨과 김혜성의 연속 안타, 이주형의 몸에 맞는 공으로 만루를 만든 뒤, 최주환의 희생플라이와 고영우, 김휘집의 연속 적시타로 3점을 추가, 6-2로 차이를 벌렸다.

LG는 4회말 오지환의 2루타와 문보경의 번트안타로 만든 1사 1,3루에서 구본혁과 홍창기의 연속 적시타로 2점을 만회했다. 6회말에는 구본혁의 볼넷과 홍창기의 안타로 만든 무사 1,3루에서 박해민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 따라가며 5-6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키움은 이후 김성민과 김재웅, 주승우가 이어 던지며 LG의 추격을 저지했다. 마지막까지 1점차 리드를 지킨 키움은 6-5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