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인의 부활' 이정신 "첫 악역 주연, 눈빛·표정 변화 가장 신경" 종영 소감

입력2024년 05월 18일(토) 10:30 최종수정2024년 05월 18일(토) 09:57
7인의 부활 이정신 / 사진=초록뱀미디어•스튜디오S, 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배우 이정신이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17일 방송된 '7인의 부활' 15회에선 황찬성(이정신)은 결국 장모님 윤지숙(김현)을 감금했던 골방에서 쓸쓸한 죽음을 맞이하며 생을 끝맺었다. 이정신은 탄탄한 연기력을 기반으로 극적 긴장감을 높이며 시청자들의 재미를 배가시켰다.

이정신은 '7인의 부활'에서 황찬성 역을 맡아 한모네(이유비)를 사랑하지만, 광기 어리게 집착하는 양면적인 인물로 반전을 선사하며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했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이정신은 "'7인의 부활'로 처음 악역 주연을 연기하게 됐는데,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서 좋았다. 시청자분들께서 '7인의 부활'을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촬영하며 기억에 남았던 것으로는 "'7인의 부활'은 악역이 많은 드라마였던 만큼, 촬영할 때 다양한 고민을 하며 어떻게 하면 다른 느낌의 악역을 보여드릴 수 있을지 연구했던 게 기억에 남는다. 특히 찬성의 눈빛과 표정이 변할 때 그 변화가 잘 보일 수 있도록 신경 쓰면서 연기했다"라며 그동안의 노력을 언급했다.

이정신은 '보이스2-혐오의 시대'에서 살인마 활약으로 임팩트 있는 악역을 보여준 것에 이어 '7인의 부활' 악역으로 그간 보여줬던 다정한 배역들과는 다른 신선한 매력을 드러냈다. 선역과 악역 모두 소화할 줄 아는 배우로 거듭난 이정신의 앞으로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