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호·이창호, 6월 UFC 사우디아라비아 대회 출격

입력2024년 05월 20일(월) 19:18 최종수정2024년 05월 20일(월) 19:18
사진=UFC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UFC 맏형 강경호(36)와 UFC 막내가 되고픈 이창호(30)가 UFC 최초의 사우디아라비아 대회에 출전한다.

강경호는 오는 6월 23일(한국시각) 사우디 리야드 킹덤 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휘태커 vs 치마예프'에서 무인 가푸로프(28·타지키스탄)과 맞붙는다. 이창호는 샤오롱(26·중국)과 UFC 계약이 걸린 ROAD TO UFC 시즌 2 밴텀급(61.2kg) 결승전을 벌인다.

맏형의 출격이다. UFC 12년차인 강경호는 어느덧 역대 UFC 최고령(36년 8개월) 한국 선수가 됐다. 강경호는 "굉장히 긴 시간 같은데 하루하루 운동하고, 경기하다 보니 벌써 11년이 지났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소감을 밝혔다.

누구보다 꾸준히 오래 활동하길 원한다. 김동현의 최다 출전(18경기) 기록은 5경기, 정찬성의 최장기간 활동 기록(12년 5개월)은 1년 3개월 남겨뒀다. 강경호는 "몸 상태가 되는 한 최대한 많이 뛰어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기록을 남기고 싶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이번 상대 가푸로프 컴뱃삼보 세계 챔피언 출신의 웰라운더다. 강경호는 "굉장히 터프한 선수로 힘과 타격 파워가 강하다"며 "UFC 무승 2패라서 만만하게 볼 수도 있지만 방심하면 안 된다"고 경계했다.

강경호는 이번 대결을 앞두고 일주일간 친구 '코리안 좀비' 정찬성(37)의 체육관에 가서 합동 훈련을 진행하기도 했다. 강경호는 "(정)찬성이가 체력운동을 계속 시키면서 너무 괴롭혔다"고 너스레를 떨며 "운동을 오래 하다 보니 새로운 자극을 받고 싶었다"고 새 기분으로 경기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사진=UFC 제공

맏형 강경호가 출전하는 이번 대회에는 UFC 막내가 되고 싶은 이창호도 출전한다. 2연승으로 ROAD TO UFC 시즌2 결승에 올라온 이창호는 샤오롱과 미뤄진 승부의 결착을 짓는다. 이번 대결은 원래 지난 12월로 예정됐으나 여러 번 연기를 걸쳐 마침내 사우디에서 열리게 됐다.

무한 체력이 강점인 그래플러 이창호는 이번에도 강력한 그라운드 앤 파운드를 통해 샤오롱을 꺾을 거라고 자신했다. 샤오롱은 터프한 타격가로 8강과 4강에서 모두 그래플러를 판정으로 꺾고 올라왔기에 치열한 경기가 예상된다. 하지만 이창호는 "나는 파운딩으로 상대를 피니시하는 스타일이란 점이 그들과 다르다"며 "판정단은 단순히 눌러놓는 선수보다 파운딩을 치는 선수에게 점수를 더 준다"고 승리를 자신했다.

ROAD TO UFC는 UFC의 아시아 등용문 역할을 하는 토너먼트로 우승자는 UFC와 계약한다. 이창호는 "UFC는 꿈의 무대다. (UFC 입성은) 처음 운동을 시작했을 때부터의 노력이 완성되는 것"이라며 "사우디에서 열리는 결승전에서 반드시 종지부를 찍고 UFC에 가겠다"고 전했다.

이번에 이창호가 우승해 UFC와 계약하면 ROAD TO UFC 시즌 1 우승자 박현성(28)과 이정영(28)에 이은 21호 UFC 한국 선수가 된다.

사우디아라비아 엔터테인먼트청(GEA)과의 파트너십으로 치러지는UFC 최초 사우디 대회의 메인 이벤트에선 전 미들급(83.9kg) 챔피언인 랭킹 3위 로버트 휘태커(33·호주)와 13승 무패의 랭킹 10위 함자트 치마예프(30·UAE)가 격돌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