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이름 알리겠다" 안준형, KB금융 리브챔피언십 첫날 5언더파 단독 선두

입력2024년 05월 23일(목) 18:50 최종수정2024년 05월 23일(목) 18:50
안준형 / 사진=K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무명' 안준형이 KPGA투어 KB금융 리브챔피언십(총상금 7억 원) 대회 첫날 깜짝 선두로 이름을 올렸다.

안준형은 23일 이천 블랙스톤GC(파72·7270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치며 5언더파 67타로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2014년 KPGA 투어에 데뷔한 안준형은 이번 시즌 커리어 첫 우승을 노린다. 데뷔 시즌 안준형은 7개 대회에 출전했지만 2개 대회에서만 컷을 통과해 시드를 놓쳤다. 2022년 투어에 재진입했지만 출전한 14개 대회에서 2개 대회만 컷통과에 성공해 다시 시드 유지에 실패했다. 역대 KPGA 투어 최고 성적은 지난 2021년 제11회 데상트코리아 매치플레이에서 거둔 8위다.

1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안준형은 5번 홀 이날 첫 버디를 낚았고, 9번 홀도 버디를 추가하며 전반을 마쳤다. 안준형의 진가는 후반 9개 홀에서 나왔다. 13번 홀까지 잠잠하던 안준형은 14-15번 홀 연속 버디를 치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이어 17번 홀도 버디를 솎아내며 단독 1위로 도약했다.

경기 종료 후 안준형은 "스스로 잘하고 싶은 마음이 정말 컸다. 그러다 보니 의욕이 앞섰다. 워낙 어려운 코스라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이번 대회에는 욕심을 내지 않았더니 내가 원하는 플레이를 펼칠 수 있었다"고 첫날 경기력을 총평했다.

목표는 우승이다. 안준형은 "일단 선수라면 우승을 바라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아직 3일이나 더 남았지만 선두권에 있는 만큼 기회가 찾아온다면 잘 잡을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 어려운 코스인 만큼 잘 극복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개막 전부터 목표로 잡고 있는 것은 1승이다. 꼭 이뤄내서 '골프선수 안준형'이라는 이름을 알리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박성국, 박은신, 배윤호 등이 4언더파 68타로 공동 2위 그룹을 형성했다.

준우승만 2회로 올 시즌 아직 우승이 없는 박상현은 버디 3개와 보기 4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 공동 52위로 경기를 시작했다.

'디펜딩 챔피언' 김동민은 2언더파 74타로 공동 66위를 기록했다.

한편 현정협은 3번 홀에서 홀인원에 성공했다. 2024 시즌 4번째 홀인원이자 현정협의 공식 대회 1번째 홀인원이다. 현정협은 5언더파 77타를 적어내 공동 114위에 이름을 올렸다.

현정협은 "1번 홀(파5)에서 4타나 잃어서 기분이 좋지 않았다. 2번 홀(파4)에서 버디를 하면서 흐름이 점점 올라오기 시작했다"면서 "3번 홀(파3)로 가니 코지마에서 제공하는 안마의자가 눈에 확 띄었는데 신기하게 홀인원을 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6번 아이언으로 핀 중앙을 보고 샷을 했다. 그린 주변에 공이 한 번 맞고 그대로 홀로 쏙 들어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홀인원을 기록한 현정협에겐 코지마에서 제공하는 더블모션 시그니처(518만 원 상당) 안마의자가 부상으로 주어진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