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봉수 9단, 대주배 정상 등극…국내 최고령 우승 금자탑

입력2024년 05월 24일(금) 18:04 최종수정2024년 05월 24일(금) 18:04
서봉수 9단 /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서봉수 9단이 11기 대주배에서 우승하며 최고령 우승 기록을 세웠다.

서봉수 9단은 24일 경기도 판교 K바둑스튜디오에서 열린 제11기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결승에서 한종진 9단에게 310수 만에 백 15집반승을 거뒀다.

서봉수 9단은 본선 16강에서부터 안조영 9단, 김은선 6단, 김혜민 9단을 차례로 꺾고 결승에 올라 26년 후배 한종진 9단과 대결 끝에 완승하며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서봉수 9단은 "역전되는 줄 알았는데 운 좋게 승리한 것 같다. 오랜만에 우승을 해 더 기쁘고, 앞으로도 열심히 바둑을 두는 기사로 기억되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1972년 19살의 나이에 4기 명인전에서 입단 후 첫 우승을 기록했던 서봉수 9단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71세에 국내 최고령 우승 금자탑을 세웠다. 또한 2021년 8기 대주배 우승 이후 3년 만에 두 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통산 33회 우승을 기록했다.

한편 대회 첫 출전에 결승까지 오르며 우승 정조준에 나섰던 한종진 9단은 서봉수 9단의 관록에 막혀 준우승으로 마감했다.

결승전 직후 열린 시상식에서는 후원사 TM마린 김대욱 대표를 비롯해 양재호 한국기원 사무총장, K바둑 임설아 전무와 김효정 상무, 이광순 여성바둑연맹회장 등이 참석해 수상자들을 축하했다.

우승을 차지한 서봉수 9단에게는 우승 상금 1500만 원과 트로피가 주어졌으며, 준우승을 차지한 한종진 9단에게는 준우승 상금 500만 원과 트로피가 수여됐다.

11기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은 TM마린이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하며 K바둑이 주관 방송을 맡았다. 제한시간은 예선 대국은 각자 1시간에 1분 초읽기 1회, 본선 대국은 각자 15분에 40초 초읽기 3회가 주어졌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키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피프티피프티의 소속…
기사이미지
손흥민 "벤탄쿠르로부터 사과 받아…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팀 동료 로드…
기사이미지
'나솔사계' 15기 정숙·18기 영호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나솔사계' 출연진들이 현재 연애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