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의지·김재환 홈런' 두산, KIA에 재역전승…5연승+30승 선착

입력2024년 05월 24일(금) 22:00 최종수정2024년 05월 24일(금) 22:00
김재환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두산 베어스가 KIA 타이거즈에 짜릿한 재역전승을 거뒀다.

두산은 2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 리그 KIA와의 원정경기에서 7-5로 승리했다.

5연승을 달린 두산은 10개 구단 중 가장 먼저 30승(2무21패) 고지를 밟았다. 선두 KIA(29승1무20패)와의 승차를 없앴지만 승률에서 뒤져 2위를 유지했다.

4연패 수렁에 빠진 KIA는 선두 수성에 비상이 걸렸다.

두산 양의지와 김재환은 9회초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승리를 견인헀다. 선발투수 곽빈은 비록 승리투수가 되진 못했지만 7이닝 3피안타 8탈삼진 1사사구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KIA 이우성과 소크라테스도 홈런포를 가동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초반은 두산의 분위기였다.

1회초 전민재와 강승호의 안타로 만든 2사 1,2루 찬스에서 양석환의 적시타로 1점을 선취했다. 2회초에는 2사 이후 조수행의 안타와 정수빈의 안타로 다시 1,2루 찬스를 만들었고, 전민재의 적시타로 2-0을 만들었다.

기세를 탄 두산은 3회초 김재환의 솔로 홈런을 보태며 3-0으로 차이를 벌렸다.

반면 KIA는 두산 선발투수 곽빈의 역투에 꽁꽁 묶여 힘을 쓰지 못했다. 7회까지 두산의 3-0 리드가 이어졌다.

그러나 KIA는 곽빈이 내려간 8회말 반격을 시작했다. 박찬호와 나성범의 볼넷으로 만든 2사 1,2루에서 최형우가 1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며 추격의 물꼬를 텄다.

계속 이어진 2사 1,2루에서는 이우성이 스리런 홈런을 쏘아 올리며 4-3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소크라테스의 백투백 홈런까지 보태며 5-3으로 차이를 벌렸다.

그러나 마지막에 웃은 팀은 두산이었다. 두산은 9회초 1사 1루에서 양의지의 2점 홈런으로 5-5 균형을 맞췄다. 양석환의 안타로 다시 이어진 1사 1루에서는 김재환의 투런포로 7-5 재역전에 성공했다.

승기를 잡은 두산은 9회말 KIA의 공격을 실점 없이 막아내며 7-5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