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우석 2관왕'한국 양궁 대표팀, 양궁 월드컵서 금·은 싹쓸이

입력2024년 05월 26일(일) 19:27 최종수정2024년 05월 26일(일) 19:27
이우석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강태구 인턴기자] 한국 남녀 양궁 대표팀이 2024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양궁 월드컵에서 금·은메달을 휩쓸며 세계 최강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이우석(코오롱)은 26일 경북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열린 2024 현대 양궁 월드컵 2차 대회 리커브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슛오프 접전 끝에 김우진(청주시청)을 6-5(28-28, 29-30, 29-28, 28-30, 30-28, 6-5)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우진은 은메달을 차지했다.

이우석과 김우진은 3연속 10점을 주고 받으며 치열한 경기를 펼쳤다. 결국 단 한 발로 승부가 결정되는 슛오프에서 이우석이 10점을 쏘며 9점을 쏜 김우진에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마찬가지로 여자 개인전 결승에선 임시현(한국체대)이 전훈영(인천시청)에 슛오프 끝에 6-5(28-29, 28-28, 27-26, 29-28, 27-28, 10-9)로 꺾고 금메달을 얻었다. 전훈영은 은메달을 차지했다.

임시현과 전훈영은 계속해서 세트를 나눠 가졌다. 임시현이 승리를 눈앞에 둔 5세트 마지막 발에 8점을 쏘며 슛오프로 이어졌다. 슛오프에서 임시현이 10점, 전훈영이 9점을 쏘며 임시현이 우승을 이뤄냈다.

단체전에서도 활약했다. 김우진, 이우석, 김제덕(예천군청)은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 독일에 5-1(57-55, 56-53, 56-56)로 꺾고 금메달을 따냈다.

남자 대표팀은 실수 없이 9점과 10점만을 쏘며 독일에 한 세트도 주지 않고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우승했다.

여자 양궁 대표팀의 임시현, 전훈영, 남수현(순천시청)은 여자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에 슛오프 접전 끝에 4-5(54-54, 55-55, 56-54, 52-56, 29-29)로 패배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대표팀은 중국과 1, 2세트를 동점으로 마무리하고 3세트에서 승리하며 스코어 4-2로 앞서 나갔다. 그러나, 4세트에 8점을 연속으로 쏘며 동점을 내주며 슛오프로 향했다.

슛오프에선 29-29로 점수는 동률이었지만, 중국의 화살이 과녁의 중심에 더 가까워 패배했다. 지난 달 1차 대회에 이어 2연속 준우승이기에 더욱 아쉬움을 남겼다.

[스포츠투데이 강태구 인턴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