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유일 하이다이버' 최병화, 스위스 오픈서 240점 돌파…개인 최고점 달성

입력2024년 06월 17일(월) 15:14 최종수정2024년 06월 17일(월) 15:14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우리나라 최초이자 유일한 하이다이버, 최병화(인천광역시수영연맹)가 개인 최고 점수를 경신했다.

대한수영연맹(회장 정창훈)은 "최병화가 16일 '스위스 오픈 하이다이빙 선수권대회' 남자 엘리트 부문에 출전해 241.05점을 기록, 참가자 16명 중 최종 10위로 경기를 마쳤다"고 17일 알렸다.

1~4차 시기까지 진행되는 경기 중 최병화는 마지막 시기에서 본인이 이행할 수 있는 동작 중 가장 난이도 있는 3.4의 고난도 동작 5161B을 시도했다.

스타트대 위에서 앞으로 뛰어 양다리를 편 채 두 팔로 다리를 잡고 3바퀴를 돌면서 마지막에 반 바퀴를 비틀어 입수하는 동작을 수행해 64.6점을 추가했는데, 이는 불과 4개월 전, 도하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같은 동작을 이행했을 때 받은 56.10 점보다 8.5점이 오른 점수다. 총점도 도하에서 받은 205.65점보다 35.4점이 상승했다.

최병화는 연맹이 중점적으로 관리하는 선수다. 연맹은 최병화에게 무려 두 달간의 유럽 전지훈련을 전액 지원하기로 결정했고, 지난 4일 최병화를 스위스로 파견했다.

현지 도착 후, 튠 지역에서 보름간 훈련하고 출전한 스위스 오픈 하이다이빙 선수권대회에서 개인 최고점수를 달성한 최병화는 이후 오스트리아, 외츠탈로 훈련지를 옮긴다. 이후 최병화는 4주간 훈련에 돌입하고 다시 스위스로 돌아와 폰테 브롤라에서 열리는 국제 절벽 다이빙 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모든 일정을 마친 뒤 최병화는 7월 30일 귀국할 예정이다.

특히 9월 바레인 마나마에서 열리는 2024 국제수영연맹 하이다이빙 월드컵을 앞두고 경기력 향상에 매진하여 '3회 연속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출전'이 목표다. 월드컵에는 내년 여름에 있을 2025 제22회 싱가포르 세계수영선수권대회 하이다이빙 출전권이 걸려있다.

최근 본인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코리안 하이 다이버 초이, 제1편, 데뷔(Choi, The Korean High Diver - Part 1.Debut)」를 공개해 작년 5월, 하이다이버로서 첫 국제무대 데뷔 비하인드를 공개하기도 한 최병화는 "매 순간 최선을 다하고 오겠다"라고 소감을 남겼다.

정창훈 회장은 "파리올림픽도 중요하지만, 올림픽 종목이 아니라 도전을 이어가지 못하는 상황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라며 "열악함을 극복하고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최 선수의 발자취가 다른 수영 선수뿐만 아니라 전 국민에게도 또 다른 희망이 되어줄 것이라 믿는다"라며 격려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