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8㎝' 진서연 "48㎏여도 화면에 마름 아닌 적당하게 나와"(편스토랑) [TV캡처]

입력2024년 06월 21일(금) 20:55 최종수정2024년 06월 21일(금) 21:02
편스토랑 진서연 / 사진=KBS2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진서연이 몸매 관리 고충을 밝혔다.

21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제주댁 진서연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진서연은 체중계에서 53㎏를 확인한 뒤 깊게 한숨을 내쉬었다. 이에 대해 진서연은 "드라마 찍을 땐 저렇게 나가면 안된다"고 말했다.

진서연은 "이건 활동 안 할 때의 몸무게다. 활동 안 할 땐 53~4㎏ 왔다 갔다 한다. 촬영할 땐 48~49㎏"라고 밝혔다.

이어 키가 168㎝라고 밝힌 진서연은 "제 키에 48㎏면 말랐다고 생각하실 수 있는데 화면엔 그렇게 보이지 않는다. 촬영한 거 봐선 아시겠지만, 하나도 말라 보이지 않게, 적당히 건강하게 나온다"고 토로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