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빚투 논란' 마이크로닷, 90도 사과…거듭 후회와 반성 [ST이슈]

입력2024년 06월 24일(월) 15:19 최종수정2024년 06월 24일(월) 15:22
마이크로닷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빚투'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마이크로닷이 6년 만에 공식석상에 섰다. 피해자를 향한 진심어린 사과와 변제 노력 의지를 드러낸 그가 대중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까.

24일 오후 서울 구로구 예술나무씨어터에서 마이크로닷의 새 앨범 '다크사이드'(DARKSIDE) 발매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마이크로닷은 피해자를 향한 죄송스러움과 자신의 책임에 대한 후회와 반성을 드러냈다.

그는 "다시 이렇게 여러분들 앞에 인사를 드리게 돼 떨리는 마음이다. 사건 이후에 시간을 보내면서 많은 반성과 노력의 시간을 가졌다. 먼저 저의 부모님과 저로 인해 피해를 입고 상처를 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피해자들을 만나 사과를 전했다는 마이크로닷은 "6년이란 시간이 지났다. 저의 첫 대응에 대해서도 많이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 참 어리석었던 행동이었다. 지금 다시 생각해 봐도 어리숙했다. 죄송하다"며 "인생에 있어서 많은 어려움도 있었는데 동시에 많은 부분들을 깨닫고 저를 성장케 한 시간이었다. 저의 삶에 대한 소중함도 다시 생각하게 되었고, 그 시간들이 지금뿐 아니라 미래에서도 제 앨범 작업에 대해 밑거름이 됐다"고 솔직히 말했다.

특히 마이크로닷은 90도로 허리 숙여 사과하며 20초 이상 고개를 들지 않는 등 지난날에 대한 깊은 후회와 죄송스러움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앞서 마이크로닷은 채널A 예능물 '도시어부' 등 다수 방송에 출연하며 활약했다. 하지만 지난 2018년, 부모의 빚투 논란에 휩싸이면서 모든 활동을 중단한 바 있다.

마이크로닷 부모는 1990년부터 1998년까지 충북 제천에서 친인척과 이웃들에게 4억 원을 빌린 후 1998년 뉴질랜드로 도주한 혐의로 부친은 징역 3년, 모친은 징역 1년을 각각 선고받았다. 현재 부모는 복역을 마치고 뉴질랜드로 추방됐다.

논란 당시 마이크로닷은 부모의 빚투를 부인하다 이후 마이크로닷은 지난해 8월 MBN '특종세상'에 출연해 피해자 13명의 피해 금액 변제에 최선을 다하는 중인 근황을 전했다. 2020년부터 앨범 활동도 재개했으나 아직 남은 변제금, 논란 꼬리표로 인해 대중의 반응은 달갑지 않았다.

이를 알고 있는 마이크로닷은 아직 합의를 하지 못한 피해자 1명에 대한 변제 의지를 내보였다. 마이크로닷은 "아직 남은 채무에 대해 정확하게 말씀드리기 어렵다"면서도 "합의가 안 된 나머지 한 분은 제가 앨범을 내고, 쇼케이스를 진행하는 것은 모른다. 일부러 안 알려드린 게 아니다. 돈을 벌어야 변제가 가능한 상황이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마이크로닷은 "차가운 시선을 주시고 계시지만 원래 저의 마음은 처음부터 피해자분께 사과가 먼저라고 생각했고, 시간이 흐르면 대중에게도 공식적으로 사과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해왔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어릴 적부터 한국에서 활동해왔다. 그동안 많은 것을 해왔는데 음악 하나만은 손을 뗄 수 없어 꾸준히 해나가고 싶다"며 국내에서의 활동 의지를 강력하게 드러냈다.

6년 만에 공식석상에 서며 정면돌파를 택한 마이크로닷. 대중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