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후련, 배임은 코미디' 민희진, 8시간 피고발인 조사에도 마무리는 미소로 [ST이슈]

입력2024년 07월 09일(화) 23:17 최종수정2024년 07월 09일(화) 23:17
민희진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하이브의 자회사 어도어 민희진 대표가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된 사건과 관련해 9일 경찰에 출석했다. 8시간 조사 끝에 귀가한 민희진. 시작과 끝까지 민희진은 여유로움을 보였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이날 오후 2시쯤 피고발인인 민 대표를 소환해 조사했다.

조사는 8시간이 지난밤 10시 마무리됐다. 경찰서를 나선 민 대표는 업무상 배임 혐의를 부인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당연하다. 배임일 수가 없는 일이고 제 입장에서는 코미디 같은 일"이라고 웃어 보였다.

이어 "오늘 저는 중요한 이야기 다 했고 사실대로 이야기해서 속이 너무 후련하고 잘 이야기했다"라고 덧붙였다.

또 민 대표는 "오늘 조사가 원래 제날짜가 아니었는데 제가 원해서 먼저 조사받으러 나온 것이다. 하이브에서 고발한 것도 있다 보니 시간이 좀 걸렸던 것 같다"라고 여유를 보였다.

앞서 하이브는 지난 4월 민 대표를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했다. 하이브는 민 대표가 어도어 경영권 탈취를 계획해 어도어에 대한 업무상 배임 혐의가 있다면서 이를 뒷받침할만한 구체적인 관련자 진술과 물증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민 대표 측은 지분 구조상 경영권 찬탈이 불가능하며 회사 가치를 훼손하는 행위를 시도하거나 실행에 착수해 배임을 저지른 사실이 없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경찰은 지난 5월 하이브 측 관계자를 불러 조사한 뒤, 지난달 17일에는 민 대표와 함께 고발된 어도어 측 관계자를 조사한 바 있다.

민 대표는 현재 어도어 대표직을 유지하고 있다. 앞서 하이브의 임시주주총회 의결권 행사를 막아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이 지난 5월말 서울중앙지법에서 인용됐다. 이에 하이브는 "추후 법이 정한 테두리 안에서 후속 절차에 나설 계획"이라는 태도를 취했다. 그런 가운데 민 대표는 9일 오후 업무상 배임 혐의로 서울용산경찰서에서 8시간에 육박하는 조사를 마쳤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쯔양 공갈 혐의' 구제역·전국진, 주거지 …
기사이미지
손흥민, '인종차별 피해' 황희찬 응…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 …
기사이미지
"눈 귀 닫은 마이웨이" 블랙핑크 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블랙핑크 리사가 눈 감고 귀 닫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