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수 "박주호에게 미안해…축협, 팬들 들고 일어나도 안바뀐다"

입력2024년 07월 10일(수) 16:18 최종수정2024년 07월 10일(수) 16:18
사진=유튜브 채널 '리춘수' 캡쳐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이천수가 홍명보 국가대표 감독 내정 사태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이천수는 1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리춘수'에 '아...진짜 왜들 그러냐...'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서 이천수는 "백날 이야기하면 뭐하나. 이야기해도 (대한축구협회는) 바뀌지도 않는다"고 울분을 토했다.

이어 "김도훈 감독 (임시 체제로) 할 때부터 돌아가는 느낌이 '외국인 감독을 보는 시선의 시스템이 하나도 없구나'라고 인지했다"고 설명했다.

박주호의 폭로성 발언에 대해서도 의견을 밝혔다. 이천수는 "선배들이 못났다. 축구인들이 멋있게 늙어야 하는데, 얼마나 답답했으면 박주호 같은 후배가… 솔직히 박주호에게 미안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후배(박주호)가 내부고발까지 하는 이미지를 얻으면 솔직히 엄청 힘들어진다"면서 "선배들이 해줘야지 후배들이 하고 있으니, 얼마나 선배들이 못난 건가"라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임생 기술본부 총괄이사의 브리핑에 대해서도 비판을 가했다. 이천수는 "홍명보 감독 잘하는 거 있다. 그런데 홍명보 감독이 잘하는 걸 표현한 게 아니라 그냥 축구를 표현했다"라며 "우리 축구 팬들을 우습게 보고 그냥 영어 쓰면서 궁색한 변명같이 느끼게끔 이야기를 했다. 그냥 짜맞추기 한 것이다. 그거에 팬들이 화난 것이다. 말하다 안되니까 울고"라고 강도 높은 발언을 이어갔다.

'팬들이 들고 일어난다고 해서 바뀔까'라는 질문에 "안 바뀐다. 들고 많이 일어났잖아"라고 답했다.

한편 박주호는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캡틴 파추호'에서 홍명보 감독의 내정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박주호는 "홍명보 감독님이 (대표팀 감독을) 안 한다고 계속 이야기해서 나도 아닌 줄 알았다"며 "이러면 전력강화위원회는 필요가 없다. 지난 5개월 동안 무엇을 했는지 허무하다"고 밝힌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쯔양 공갈 혐의' 구제역·전국진, 주거지 …
기사이미지
손흥민, '인종차별 피해' 황희찬 응…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 …
기사이미지
"눈 귀 닫은 마이웨이" 블랙핑크 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블랙핑크 리사가 눈 감고 귀 닫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