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인 출석' 박수홍 "친형 1심 결과 너무 원통, 뚜껑 여니 참혹해"

입력2024년 07월 10일(수) 18:10 최종수정2024년 07월 10일(수) 18:12
박수홍 친형 부부 항소심 증인 출석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박수홍의 친형 부부가 횡령 혐의로 재판에 선 가운데, 박수홍이 증인으로 출석해 심경을 전했다.

10일 오후 3시 서울고등법원 형사7부(부장판사 이재권)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횡령) 혐의로 기소된 박수홍의 친형 박모 씨와 형수 이모 씨에 대한 항소심 2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박수홍은 증인으로 참석했다. 당초 재판부에 피고인들이 자신을 볼 수 없도록 칸막이를 설치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박수홍은 1심에서 친형이 징역 2년형, 형수가 무죄를 선고받은 것에 대해 "부당하다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너무 억울했던 부분이 가족회사라는 판결"이라며 "30년간 모든 매출을 내가 일으켰다. 다른 소속사로 가도 됐지만 가족이기 때문에, 정말 사랑했고 신뢰했기 때문에 동업을 제안했고, 1인엔터테인먼트 회사로 동업관계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가족회사라는 이유로 (형 부부가) 재량권을 부여해서 내 자산이나 법인자산을 마음대로 유용했고, 원심 판결을 보고 정말 원통함을 느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친형 부부의 횡령 사실을 강조하며 분통을 터트렸다.

형을 믿었었다는 박수홍은 "연예계 생활은 소속사와 분쟁이 많아서 누구보다도 믿을 수 있는 내 형제를 믿어야 했다"며 "(형이) 너무 검소했고, 나를 위해 산다고 늘 얘기했는데, 뚜껑을 열고나니까 죽고 싶을 만큼 참혹했다"고 호소했다.

박수홍은 "(형 부부를) 다시 볼 용기도 없고 보고 싶지도 않다"면서 "내 소원은 아침에 일어날 때 저들 생각이 나지 않게 하는 것"이라며 일을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박수홍의 친형 부부는 지난 2011년부터 2021년까지 회사 2곳을 통해 박수홍의 매니지먼트를 전담하며 회삿돈과 동생의 개인 자금 수십억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1심은 친형이 회삿돈 20억 원을 횡령한 혐의는 유죄로 인정했다. 다만, 동생의 개인 자금 16억 원을 빼돌린 점은 무죄로 판단, 징역2년을 내렸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쯔양 공갈 혐의' 구제역·전국진, 주거지 …
기사이미지
손흥민, '인종차별 피해' 황희찬 응…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 …
기사이미지
"눈 귀 닫은 마이웨이" 블랙핑크 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블랙핑크 리사가 눈 감고 귀 닫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