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준호 5호 도움' 스토크시티, 플리머스 완파…잔류 가능성 UP

입력2024년 04월 21일(일) 10:05 최종수정2024년 04월 21일(일) 10:05
배준호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배준호(스토크시티)가 리그 5호 도움을 기록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스토크는 21일(한국시각) 영국 스토크의 벳365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리그) 플리머스와의 홈경기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스토크는 13승11무20패(승점 50)를 기록하며, 리그 17위로 올라섰다. 강등권인 22위 허더스필드 타운(승점 44)와의 승점 차를 6점으로 벌리며 잔류 가능성을 높였다.

반면 플리머스는 12승12무20패(승점 48)로 20위에 머물렀다.

배준호는 이날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하며 1도움을 기록, 팀 승리를 이끌었다. 시즌 공격 포인트는 2골 5도움이 됐다.

배준호는 현재 진행 중인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엔트리에 포함됐지만, 강등 경쟁을 펼치고 있는 스토크의 차출 거부로 황선홍호에 합류하지 못했다. 비록 황선홍호에는 합류하지 못했지만 배준호는 소속팀에서 빼어난 활약을 펼치며 자신의 진가를 입증했다.

이날 스토크는 전반 44분 키야나 후버르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추가시간에는 배준호의 감각적인 패스를 받은 밀리온 만후프가 추가골을 터뜨리며 2-0으로 차이를 벌렸다.

승기를 잡은 스토크는 후반 추가시간 바우터 버거의 쐐기골을 보태며 3-0 완승으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한편 백승호가 풀타임을 소화한 버밍엄시티는 로더햄과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버밍엄은 12승10무22패(승점 46)로 21위에 자리했다. 강등권인 22위, 23위와는 단 2점 차에 불과해 잔류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로더햄은 4승12무28패(승점 24)로 최하위인 24위에 머물렀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