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민선 아나운서 측 "배그 행사 中 축포 맞아 부상, 안면부 전반 치료 中" [공식]

입력2024년 05월 16일(목) 18:04 최종수정2024년 05월 16일(목) 18:05
스타잇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곽민선 아나운서가 행사 진행 중 축포를 맞아 부상을 입었다.

16일 곽민선 아나운서의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는 "곽 아나운서가 최근 행사 진행 중 축포를 얼굴에 맞아 많이 다친 상태다. 계속해서 눈은 물론 안면부 전반의 치료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상태가 좋지는 않다"며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 눈 건강과 시력이 돌아오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알렸다.

곽 아나운서는 지난 12일 대전 유성구 e스포츠경기장에서 열린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프로 시리즈(PMPS) 2024 행사 진행을 하던 중 무대 에어샷 축포를 맞고 쓰러졌다. 당시 대학병원으로 이송됐다.

소속사는 "운영사, 게임사 측과는 계속해서 조율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곽민선은 2016년 MTN 머니투데이방송 최연소 앵커로 데뷔, '수익만세' 등을 진행했다. 현재 e스포츠 아나운서로 활약 중이다. 최근 축구선수 송민규와 열애설에 휩싸이기도 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