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현, PGA 투어 찰스 슈와브 챌린지 1R 공동 2위

입력2024년 05월 24일(금) 09:12 최종수정2024년 05월 24일(금) 09:12
김성현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성현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찰스 슈와브 챌린지 첫날 상위권에 올랐다.

김성현은 24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콜로니얼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3개,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6타를 쳤다.

김성현은 마틴 레어드(스코틀랜드), 토니 피나우, 브라이언 하만, 데이비스 라일리(이상 미국, 4언더파 66타)와 공동 2위 그룹을 형성했다. 단독 선두로 나선 찰리 호프먼(미국, 5언더파 65타)과는 단 1타 차다.

김성현은 올해 17개 대회에 출전해 12개 대회에서 컷을 통과했으며, 이달 초 더 CJ컵 바이런 넬슨(공동 4위)에서 유일한 톱10을 달성했다. 이번 대회에서 또 한 번의 상위권 입상을 노린다.

이날 10번 홀에서 출발한 김성현은 13번 홀에서 첫 버디를 낚았지만, 한동안 파 행진을 이어가며 전반에 1타를 줄이는 데 그쳤다.

하지만 김성현은 1번 홀(파5)에서 투온 이후 이글 퍼트를 성공시키며 기세를 올렸고, 2번 홀에서도 버디를 추가했다. 5번 홀에서 이날의 유일한 보기를 범했지만, 마지막 9번 홀에서 버디를 보태며 공동 2위로 1라운드를 마무리 지었다.

김성현은 "오늘 상위권 성적으로 잘 마쳐서 기분 좋다. 보기 프리 라운드를 할 수 있었는데, 하나를 범한 게 약간 아쉽긴 하다"면서 "그렇게 좋지 않은 컨디션 중에서도 이렇게 좋은 마무리를 해서 기분 좋다"고 1라운드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PGA 투어 통산 4승의 호프먼은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낚으며 단독 선두에 자리했다. 호프먼의 마지막 우승은 지난 2016년 발레로 텍사스 오픈이며, 이번 대회에서 8년 만의 정상 등극을 노린다.

한편 김주형은 1언더파 69타로 공동 21위, 임성재는 이븐파 70타로 공동 46위에 랭크됐다. 김시우와 이경훈은 1오버파 71타로 공동 63위에 이름을 올렸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키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피프티피프티의 소속…
기사이미지
손흥민 "벤탄쿠르로부터 사과 받아…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팀 동료 로드…
기사이미지
'나솔사계' 15기 정숙·18기 영호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나솔사계' 출연진들이 현재 연애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