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변호사 특집… 이인철→서아람, 법조인의 길 선택한 남다른 계기는? [TV스포]

입력2024년 06월 08일(토) 09:35 최종수정2024년 06월 08일(토) 09:13
아는형님/ 사진=JTBC 아는형님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이인철, 박민철, 서아람 변호사가 법조인의 길을 선택한 계기를 전한다.

8일(토)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이혼 전문 변호사' 이인철, '엔터 전문 변호사' 박민철, '검사 출신 변호사' 서아람이 출연한다. 이들은 법조인이 되기까지의 과정부터 전문 분야별 다양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풀어내며 궁금증을 자극할 예정이다.

이날 이인철은 "외증조부가 독립유공자다. 외증조부처럼 국가에 이바지하고 싶어 변호사 자격증을 땄다"라며 100:1의 경쟁률을 뚫고 우여곡절 끝에 변호사가 된 에피소드를 전한다. 이어서 "강의 테이프를 반복해서 들으며 공부했고 내 목소리로도 녹음해서 밥 먹을 때, 화장실 갈 때도 들었다"라며 노력형 모범생이었음을 밝혀 형님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이에 박민철은 "나는 변호사 시험에 한 번에 붙었다"라고 밝히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인다. 또한, 학창 시절 1등을 몇 번이나 해봤냐는 질문에는 "1등 못 해본 게 몇 번인지 물어야 하는 거 아니냐"라고 재치 있게 대답하는 등 숨겨져 있던 예능감 또한 제대로 드러냈다고.

한편, 서아람은 "어릴 적 아버지가 사기를 당했는데, 당시 재판에서 사기꾼을 벌하는 여자 검사를 보고 검사의 꿈을 키우게 됐다"라며 법조인이 되기로 마음먹었던 특별한 계기를 밝힌다. 이어서 학창 시절 괴롭힘당했던 걸 오히려 동기 삼아 악착같이 공부했던 일화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이 밖에도 대한민국 대표 변호사들의 리얼 법정 공방과 상상 초월 예능감은 8일(토) 저녁 8시 50분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