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란, '교통사고 후 사망' 가짜뉴스에 분노 "자고 일어나니 고인 돼"

입력2024년 06월 13일(목) 22:25 최종수정2024년 06월 13일(목) 22:34
김계란 / 사진=유튜브 채널 피지컬 갤러리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헬스 유튜버 겸 온라인콘텐츠창작자 김계란이 자신이 사망했다는 가짜뉴스에 분노했다.

김계란은 13일 유튜브 채널 '피지컬 갤러리' 영상을 통해 근황을 알렸다.

앞서 김계란은 지난 8일 스케줄 이동 중 교통사고를 당해 머리, 어깨 쪽이 골절됐다고 밝힌 바 있다.

입원 중인 김계란은 이날 제작진과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그냥 누워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계란은 "뇌진탕 증상이 있어서 좀 더 지켜봐야하고, 어깨는 골절되어서 길게 회복과 재활을 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거의 움직이질 못하고 있다. 밀린 애니메이션을 다 봤다. 자다 깨다를 반복하고 있다"고 자신의 상태를 알렸다.

그러면서 김계란은 "저 죽었다는 기사도 있던데 저 살아있다"며 "자고 일어나니까 고인이 되어있어서 흐름상 죽어야 하나 싶었다"고 어이없어했다.

제작진이 "건강은 괜찮냐"고 묻자 김계란은 웃으며 "저 진짜 건강하다"고 강조했다.
사진=김계란 sns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쯔양 공갈 혐의' 구제역·전국진, 주거지 …
기사이미지
손흥민, '인종차별 피해' 황희찬 응…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 …
기사이미지
"눈 귀 닫은 마이웨이" 블랙핑크 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블랙핑크 리사가 눈 감고 귀 닫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