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 "첫째 앤톤이 만든 음악에 소름, 둘째도 가수 꿈꾸면 어쩌나" [TV캡처]

입력2024년 06월 19일(수) 23:28 최종수정2024년 06월 19일(수) 23:28
라디오스타 윤상 라이즈 앤톤 / 사진=MBC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라디오스타' 윤상이 아들 앤톤을 언급했다.

19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윤상, 최다니엘, 권정열, 고영배가 출연한 '난 안경 벗는 건 딱 질색이니까'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윤상은 "4년 전 작사가 김이나랑 첫째(라이즈 앤톤)와 밥을 먹으러 갔었다. 김이나가 저와 첫째의 사진을 블로그에 올렸었다"며 "근데 이틀 만에 첫째의 팔로워가 1만명이 늘었다. 결정적으로 그때 팔로워가 확 늘어나면서 자신의 가능성을 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매일 보는 애라서 '설마 그럴까' 싶었다. 이때만 해도 수영에 올인해서 학교 빼곤 수영만 했다. 10년만 수영만 하던 애가 가수에 꿈이 있다고 해서 '기러기 아빠를 10년 하는데 네가 그런 생각은 잘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했었다"며 "근데 제가 음악 감독을 하던 영화에서 멜로 분위기의 음악이 필요해서 시켜봤다. 근데 밤을 새우며 진정성을 듬뿍 넣어서 만들었다. 제가 아침에 일어나서 듣다가 소름이 돋았다. 피는 못 속이는 것 같았다. 그때부턴 밀어주게 됐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윤상은 "사실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너까지 이러면 큰일 난다'고 했는데 사람 마음이 참 갈대인지, 간사한지 첫째가 잘 되고 할머니, 할아버지가 너무 행복해하신다"며 "둘째도 만약 가수가 꿈이라면 제가 억지로 막을 수는 없을 것 같다. 오히려 첫째가 '둘째는 공부해야 되는 거 아니냐'고 하더라. '네가 아빠야? 왜 둘째 길을 막아?'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둘째까지 가수 한다고 하면 어쩌나 싶다"고 웃음을 보였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