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상담소' 박동빈·이상이 "늦둥이 딸 선천성 심장병, 마지막 수술 남았다" [TV캡처]

입력2024년 06월 20일(목) 20:53 최종수정2024년 06월 20일(목) 20:54
금쪽상담소 / 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금쪽상담소' 배우 박동빈, 이상이 부부가 늦둥이 딸의 병을 고백했다.

20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16개월 딸을 둔 배우 박동빈, 이상이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부부는 딸 지유와 함께 병원을 찾았다. 소아재활치료실에 방문한 딸은 걸음마가 늦어 재활을 받고 있었다.

박동빈은 "저희 아이는 임신 7개월 차에 선천성 심장 복합 기형을 진단받았다. 복합 기형 중에서 좌심 형성 부전 증후군이라고 좌심실 대동맥이 형성이 안돼 심장 이식을 하지 않거나 단계적 수술 하지 않으면 사망하게 되는 병인데 저희는 단계적 수술을 선택해서 지금 3회차 수술이 끝났다"고 알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세상에 나온 지 4일 째에 생명 연장 수술을 받았어야 했다고. 이상이는 "매일 더 행복하려고 노력했다. 선생님이 '엄마가 못 받아들이고 불행하면 그걸 다 안다'는 소리를 하셨을 때 '내가 힘내야돼'했다. 그래서 진짜 그 이후로 오빠가 저한테 '참 상이야, 너 참 대단하다'고 얘기해 줄 정도로 너무 즐겁게 하루하루를 보냈다"고 말했다.

이상이는 "저희가 아기를 원해 세 번의 시험관 시술을 받았다. 3차 때도 임신이 안 된 경험이 있어 '하늘의 뜻에 맡기자'고 했는데 생긴 게 지유다. 그러니까 선생님이 '아빠 엄마 나이가 많구나. 시험관도 했고 원했잖아요. 살립시다 그럼. 살릴게요. 의학 좋아져서 살릴 수 있어요'라고 한 말에 더 크게 힘을 얻었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