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오늘 라베했어' 전현무 "골프에 겨우 재미 붙였는데 다시 트라우마 생길 거 같아" [TV스포]

입력2024년 06월 24일(월) 13:06 최종수정2024년 06월 24일(월) 13:06
나 오늘 라베했어/ 사진=MBC 에브리원 나 오늘 라베했어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나 오늘 라베했어' 전현무가 골프에 위기감을 느꼈다.

25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나 오늘 라베했어'에서는 장동민, 김민경이 ‘전무후무 명랑클럽’에서 전현무와 권은비의 부족한 독기를 충전을 시켜주기 위한 ‘독기 훈련 조교’로 활약한다.

김국진의 부름에 복싱장을 찾은 전현무, 권은비는 '나 오늘 라베했어'의 일일 독기 훈련 조교로 분한 장동민과 김민경에 경악하는데, 이는 중간고사 라운딩 성적에 충격 받은 김국진이 전현무와 권은비를 위해 마련한 특별 수업인 것. 전현무는 “골프에 겨우 재미 붙였는데 다시 트라우마가 생기려고 한다”며 반발, 도망을 시도해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김국진은 “골프를 잘 치려면 복싱을 배우라”는 말이 있다며, 복싱을 바탕으로 한 3단계의 독기 훈련을 준비. 거기에 조교 장동민과 김민경의 쉴 틈 없는 ‘독기 충전’ 다그침으로 전현무와 권은비의 혼을 쏙 빼 놓는다. 특히 장동민이 “갈비에 디봇나기 싫으면 열심히 하라”며 채찍질하자, 권은비는 빡센 훈련 탓에 땀에 젖은 얼굴로 “(이후 있을 골프 라운딩) 못 할 거 같아요”라며 촬영 중단을 요구하기도.

이어서 전현무와 권은비는 장동민과 김민경을 상대로 멀리건을 얻어내려 고군분투한다. 전현무는 “한 홀 당 멀리건 2개”라는 터무니없는 베네핏을 요구했고, 김민경은 ‘허벅지 씨름에서 이기는 조건’으로 제안을 수락한다. 김민경은 허벅지 씨름으로 ‘특수부대원들과 국가대표’도 이긴 전적이 있기에, 전현무는 “(멀리건) 안 주려는 것 아니냐”며 울분을 토한다. 하지만 모두의 예상과는 달리 전현무는 의외의 선전을 보이며, 허벅지 씨름 결과에 대해 기대를 불러일으켰다고.

‘독기 가득’ 훈련 조교 장동민, 김민경이 알려주는 독기 가득 깨백 탈출 훈련법은 6월 25일 (화)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나 오늘 라베했어>에서 공개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