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샤이니 민호, 누나들 생일이라고 와줘서 분위기 제대로 나"

입력2022년 08월 05일(금) 11:07 최종수정2022년 08월 05일(금) 11:40
소녀시대 / 사진=권광일 기자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소녀시대가 데뷔 15주년 소감을 밝혔다.

5일 서울시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소녀시대(태연, 써니, 티파니, 효연, 유리, 수영, 윤아, 서현) 데뷔 15주년 기념 정규 7집 '포에버 1(FOREVER 1)' 컴백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샤이니 민호가 진행을 맡았다.

써니는 "오늘이 딱 15주년이다. 팬분들과 모두 자축할 수 있는 15주년 만들려고 노력했다. 좋은 마음으로 예쁘게 봐달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티파니는 "8월 하면 월 초부터 소녀시대를 생각한다. 15주년 기념하는 해에 정규앨범으로 인사드릴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 열심히 준비했으니까 많이 사랑해달라"고 덧붙였다.

수영은 "누나들 생일이라고 민호가 와준 것도 고맙고 아침부터 생일 분위기 제대로 내는 것 같다. 열심히 준비했으니까 좋은 기사 많이 써주시고 같이 소녀시대 생일 축하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호연은 "시원한 곡으로 꽉꽉 채워서 멋있게 준비했다.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서현은 "오늘 데뷔 15주년인데 귀한 걸음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고, 윤아는 "소녀시대 오랜만의 컴백인 만큼 준비 많이 했으니까 기대 많이 해달라"고, 태연은 "5년 만에 단체 활동하는 거기 떄문에 열심히 준비했으니까 예쁘게 봐달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유리는 "15주년 와주신 덕분에 좀 더 파티 분위기가 물씬 나는 것 같다. 저희가 완전체로 5년 만에 만든 만큼 8월을 소녀시대의 달로 만들어보겠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