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캐쳐' 美 7개 도시 투어 성황…오클랜드→LA 이어갈 월드와이드 인기

입력2023년 03월 17일(금) 14:44 최종수정2023년 03월 17일(금) 14:44
드림캐쳐 / 사진=드림캐쳐컴퍼니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그룹 드림캐쳐(DREAMCATCHER)가 미국 현지 팬들과 뜨겁게 호흡 중이다.

드림캐쳐(지유·수아·시연·한동·유현·다미·가현)는 현재 미국투어 ‘REASON : MAKES DREAMCATCHER 2023(리즌 : 메이크스 드림캐쳐 2023)’를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시카고와 덴버, 어빙에서 공연을 끝내며 7개 도시 순회를 마쳤다.

매 회차마다 드림캐쳐의 에너제틱함은 남달랐다. 퍼포먼스는 기본, 록 메탈 장르의 현장감을 느낄 수 있는 라이브 밴드와 함께하며 풍성한 현장감을 전달했고, 객석에선 한국어로 된 떼창이 흘러나오며 이들의 현지 인기를 실감케 만들었다.

특히 드림캐쳐는 ‘거미의 저주’, ‘Diamond(다이아몬드)’ 등 평소 무대로 자주 만나볼 수 없었던 수록곡 무대들을 이어가며 콘서트에서만 느낄 수 있는 재미를 배가시킨 것은 물론, 끊임없는 팬 서비스의 향연으로 특급 팬사랑까지 자랑하며 함께 즐기는 공연을 완성해냈다.

이번 투어에서 드림캐쳐는 지난 1월 데뷔 6주년을 기념해 발매한 팬송 ‘REASON’의 라이브 무대를 최초 공개하며 열띤 성원을 받기도 했다. ‘REASON’의 타이틀을 걸고 순항하고 있는 투어인 만큼, 드림캐쳐는 오직 팬들을 위한 공연을 만들어나가며 이들의 원동력이 인썸니아(공식 팬클럽명)임을 무대 위에서 증명해내고 있다.

약 한 달 여간의 투어 마무리를 앞두고 있는 드림캐쳐. 전원 재계약 체결 이후 팬송 발매와 더불어 ‘30주년 한터뮤직어워즈 2022’의 북아메리카 대륙 부분 글로벌 아티스트상 수상, 미국투어 개최까지 2023년을 화려하게 시작한 드림캐쳐가 올 한해 걸어나갈 글로벌 행보에 관심이 집중된다.

드림캐쳐의 ‘REASON : MAKES DREAMCATCHER 2023’는 오클랜드, 로스앤젤레스에서 계속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