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FC구척장신, 아이린 하차·김진경 컴백…새 골키퍼는 누구 [TV스포]

입력2023년 03월 29일(수) 10:42 최종수정2023년 03월 29일(수) 10:43
골때녀 / 사진=SBS 제공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골 때리는 그녀들' FC구척장신이 새로운 골키퍼와 함께 변신을 맞는다.

29일 SBS 예능프로그램 '골(Goal)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구척장신'과 'FC월드클라쓰'의 불꽃 튀는 자존심 매치가 공개된다.

이번 경기는 'FC구척장신'과 'FC월드클라쓰'의 세 번째 라이벌 매치이자 두 강팀의 자존심이 걸린 제3회 슈퍼리그 B조의 첫 경기다.

이에 맞서는 'FC월드클라쓰'는 지난 시즌 유일하게 메달을 놓치며 무너진 자존심 회복을 위해 독기를 품고 더욱 막강해졌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지난 슈퍼리그에 이어 두 팀은 오범석, 이을용 감독이 연임되어 감독 간 기 싸움 역시 더욱 팽팽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FC구척장신'은 개막과 동시에 새로운 변화의 바람이 일었다. 원조 아신이자 골키퍼로 맹활약한 아이린이 바쁜 스케줄로 인해 하차하게 된 것.

여기에 'FC구척장신'의 원조 수비벽 김진경이 재합류했다. 김진경은 "하차했던 이후에도 연습을 놓지 않았다"며 축구에 대한 식지 않은 열망을 드러냈다. 오범석 감독 역시 "롱킥이 가능한 김진경의 합류에 고민이 한 방에 해결됐다"며 만족스러운 미소로 김진경을 환영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오범석 감독은 또 한 번의 고민에 휩싸인다. 골키퍼 아이린의 뒤를 이을 뉴 수문장이 필요해진 것. 이에 각 멤버들의 키퍼 실력을 테스트하며 적임자 찾기에 나선다. 먼저 첫 번째 후보 진정선은 특유의 장신을 이용, 날아오는 공을 의외의 실력으로 막아내며 가능성을 보였다. 두 번째 후보 허경희 역시 뛰어난 선방 실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해 유력한 골키퍼 후보로 떠올랐다. 그러나 필드 에이스를 겸임하고 있어 오범석 감독의 고심이 깊었다고 전해진다. 오범석 감독 표 뉴 수문장은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골때녀'는 매주 수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