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승세 탄 제주, 수원FC 원정서 5연승 도전

입력2023년 05월 11일(목) 16:54 최종수정2023년 05월 11일(목) 16:54
사진=제주 유나이티드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패배를 잊은 제주 유나이티드가 수원FC와의 원정경기에서 5연승을 정조준한다.

제주는 오는 14일 오후 7시 수원종합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3 13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수원FC와 격돌한다. 현재 제주는 리그 4연승과 함께 6승2무4패(승점 20)로 5위를 질주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6위 수원FC(승점 15)의 추격을 따돌리고 선두권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한다. 2위 FC서울(승점 23), 3위 대전하나시티즌(승점 21), 4위 포항 스틸러스(승점 20) 모두 사정권 안에 들어와 있다.

원정에서 강한 면모를 보이는 것도 심리적 우위를 더하고 있다. 올 시즌 제주는 원정에서 4승1무1패 승점 13점을 수확하며 상대를 압도하고 있다. 주중과 주말 경기를 병행하는 타이트한 일정 속에도 임채민, 이기혁 등 부상자들이 연이어 전력에 가세하며 주축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 뿐만 아니라 최적의 로테이션도 가져갈 수 있게 됐고 단단한 팀 에너지레벨을 유지하고 있다.

수원FC는 최근 라스와 이승우의 화력이 뜨겁지만 상대적으로 수비 불안을 안고 있다. 올 시즌 19실점으로 리그 최다 실점 2위를 기록하고 있다. 제주는 이러한 수원FC의 약점을 파고 들어야 한다. 제주는 최근 리그 4연승 동안 단 1실점만 허용한 탄탄한 수비를 바탕으로 최근 4경기에서 경기당 2골을 몰아친 순도 높은 결정력으로 상승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남기일 감독은 "홈 2연승 및 리그 4연승으로 팬들에게 행복을 선사해서 정말 기쁘다. 이제 수원FC와 서울을 상대로 원정 2연전을 치른다. 쉽지 않은 승부처이지만 현재 선수들이 잘 뭉쳐있다. 이 뭉치는 힘을 가지고 다음 원정경기도 잘 준비해서 이겨 내겠다"고 선전을 다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