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 나이트 레이스 D-3…'밤의 황제' 타이틀은 누구에게

입력2023년 07월 05일(수) 18:58 최종수정2023년 07월 05일(수) 18:58
사진=슈퍼레이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여름밤의 질주 '인제 나이트 레이스'가 코 앞으로 다가왔다.

2023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4라운드가 오는 8일 강원도 인제군에 위치한 인제 스피디움에서 '인제 나이트 레이스'로 펼쳐진다.

올해로 11년째를 맞이하는 나이트 레이스는 지난 2012년 시작돼 코로나19로 개최가 무산된 2020년을 제외하고 매년 이어져 온 주요 이벤트로, 팬들이 가장 기대하는 레이스로 꼽힌다. 나이트 레이스 우승자에게는 '밤의 황제'라는 칭호가 붙을 정도로 특별하다.

올 시즌 가장 눈에 띄는 점은 '2002년생' 드라이버의 활약이다. 시즌 전부터 챔피언 후보로 꼽히며 슈퍼 6000 클래스 선두로 질주하고 있는 이찬준(엑스타 레이싱)이 대표적이다. 이찬준은 지난 2, 3라운드에서 우승 샴페인을 터뜨렸다.

연이은 우승으로 핸디캡 웨이트(100kg)가 얹어지는 게 부담이지만, 지난해 나이트 레이스에서 3위를 차지한 경험을 살리고자 한다.

이찬준의 뒤를 동갑내기 드라이버 이창욱(엑스타 레이싱, 종합 2위)이 추격하고 있다. 지난해 슈퍼 6000에 데뷔한 이창욱은 우승 문턱을 넘지 못한 아쉬움을 올 시즌 완벽히 털어내며 개막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후에도 3라운드 예선에서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슈퍼 6000 코스 레코드를 기록하면서 가벼운 몸놀림을 보였다. 지난 시즌 나이트 레이스에서 4위에 오르며 가능성을 엿보였다.

이외에도 박규승(브랜뉴 레이싱, 종합 3위)의 활약 여부 역시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다. 2022시즌 GT 클래스에서 나이트 레이스 우승한 경험이 있고, 지난 3라운드에서 2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올해 슈퍼 6000 클래스 첫 출전 임에도 불구하고, 빠르게 적응하고 있는 모습이다. 내친김에 두 시즌 연속 나이트 레이스 정상을 겨눈다.

GT 클래스의 순위 싸움도 흥미진진하다. 1위부터 6위까지의 드라이버 포인트는 단 10점 차로, 언제든지 순위가 뒤바뀔 수 있는 혼전이 이어지고 있다. '포인트 리더' 정경훈(비트알앤디)의 질주를 주목해 볼 만하다.

6년 연속 챔피언을 노리고 있는 수준급의 드라이버지만, 아직 나이트 레이스에서 우승과 인연이 없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이번 라운드는 핸디캡 웨이트 부담도 없는 만큼 여러모로 첫 우승에 유리해 보인다.

이밖에도 M 클래스, 스포츠 프로토타입 컵 코리아, 바이크 경기인 가와사키 닌자 컵까지 함께 열린다.

이처럼 흥미로운 '인제 나이트 레이스' 티켓은 네이버 예약을 통해 사전 예매는 물론, 대회 당일 현장에서도 구매가 가능하다. 나이트 레이스와 관련한 자세한 일정 및 이벤트는 슈퍼레이스 공식 홈페이지 또는 SNS 채널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디지털 중계는 오후 12시부터 슈퍼레이스 유튜브 채널에서, TV 생중계는 오후 8시 20분부터 채널A 플러스와 tvN SPORTS에서 볼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서예지, 가스라이팅·학폭 의혹 딛고 복귀했…
기사이미지
한국 축구, 11월 FIFA 랭킹 23위……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남자축구가 국제축구연맹(FIFA) …
기사이미지
블랙핑크 리사, 재벌 2세와 '따로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블랙핑크 리사가 프랑스에서 이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