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스만호, 중국과의 월드컵 예선전 위해 출국…21일 맞대결

입력2023년 11월 19일(일) 14:23 최종수정2023년 11월 19일(일) 14:23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이 중국과의 월드컵 예선전을 치르기 위해 오늘(19일) 오전 중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21일(한국시각) 오후 9시 중국 선전의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 센터에서 중국과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2차전을 치른다.

전날 서울 목동 운동장에서 팬 오픈 트레이닝을 실시한 대표팀은 이날 오전 일찍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중국으로 출국했다.

11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은 이번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 중국, 태국, 싱가포르와 함께 C조에 편성됐다. 조 2위에 안에 들어야만 3차 예선에 진출할 수 있다.

한국은 지난 16일 싱가포르와의 1차전에서 조규성, 황희찬, 손흥민, 황의조, 이강인의 연속 골에 힘입어 5-0 대승을 거두고 조 1위에 자리하고 있다. 중국전에서도 승리한다면 3차 예선으로 가는 길이 더욱 수월해진다.

그러나 중국 역시 지난 16일 태국 원정에서 2-1 역전승을 거두고 사기가 오른 상태다. 게다가 원정인 만큼 방심은 금물이다.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한국이 앞선다는 평가다. 한국은 유럽 무대에서 활약 중인 선수들이 즐비하며, 손흥민, 이강인, 황희찬 등은 소속팀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FIFA 랭킹에서도 한국이 24위인 반면, 중국은 79위에 머물러 있다. 역대 전적에서도 36전 22승12무2패로 한국이 압도적으로 우세하다.

다만 한국이 중국의 골문을 일찍 열지 못한다면 답답한 경기가 펼쳐질 가능성도 있다. 중국 홈팬들의 응원과, 중국 선수들의 거친 플레이도 경계해야 할 부분이다.

클린스만호가 중국 원정에서 승점 3점을 가져오며 2026 북중미 월드컵을 향한 순항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