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마+양효진 40점' 현대건설, GS칼텍스에 3-0 완승…5연승 질주

입력2023년 12월 03일(일) 17:32 최종수정2023년 12월 03일(일) 17:32
사진=KOVO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현대건설이 GS칼텍스를 꺾고 5연승을 질주했다.

현대건설은 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3 25-17 25-19)으로 승리했다.

5연승을 달린 현대건설은 9승4패(승점 29)를 기록하며 2위를 유지했다. 선두 흥국생명(11승1패, 승점 30)과는 1점 차.

GS칼텍스스는 8승5패(승점 22)로 3위에 머물렀다.

이날 현대건설은 위파위가 부친상으로 결장했지만, 모마가 23점, 양효진이 17점을 기록하며 승리르 가져왔다.

GS칼텍스는 실바가 16점, 강소휘가 12점을 기록했지만 무기력한 패배를 당했다.

현대건설은 1세트 초반 모마와 양효진의 연속 득점으로 12-7 리드를 잡았다. 이후 김주향의 서브에이스와 이다현의 연속 득점으로 17-10까지 차이를 벌렸다. 끌려가던 GS칼텍스는 현대건설의 범실을 틈타 추격에 나섰다. 이어 강소휘와 실바를 중심으로 점수 차이를 좁히며 23-24까지 따라붙었다. 하지만 현대건설은 모마의 오픈 공격으로 25-23을 만들며 1세트를 가져갔다.

현대건설은 2세트에도 기세를 이어갔다. 이번에도 모마와 양효진이 차곡차곡 점수를 쌓으며 초반부터 멀찌감치 달아났다. 반면 GS칼텍스는 1세트와 달리 좀처럼 추격의 기회를 잡지 못했다. 이다현까지 득점에 가세한 현대건설은 세트 내내 큰 점수 차의 리드를 유지한 끝에 2세트를 25-17로 따냈다.

상승세를 탄 현대건설은 3세트에서도 양효진과 모마, 정지윤의 득점으로 큰 점수 차로 앞서 나가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이번에도 세트 내내 큰 점수 차로 앞서 나간 현대건설은 3세트를 25-19로 따내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