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계자' 이현욱 "여장, 장난스런 동료들의 시선 외로웠다" 너스레 [ST현장]

입력2024년 05월 23일(목) 15:46 최종수정2024년 05월 23일(목) 16:37
이현욱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영화 '설계자' 이현욱이 여장에 대해 언급했다.

23일 영화 '설계자'(감독 이요섭·제작 영화사 집)의 언론 배급시사회가 서울시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진행돼 배우 강동원, 이무생, 이미숙, 이현욱, 정은채, 탕준상, 이요섭 감독이 참석했다.

월천 역할로 여장을 했던 이현욱은 "월천 역할을 하면서 개인적으로 현장에서는 장난스러운 동료들의 시선이 조금 외로웠다. 월천 역할을 하면서 어떻게 하면 보시는 분들이 불편하지 않을까. 이질감을 갖지 않을까 해서 신경 쓰면서 준비했다. 아무래도 다른 성별을 연기해야 되는 것들이 희화화되지 않게 하려고 감독님과 얘기하면서 노력했고, 조심스럽게 작업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변장도 많이 하고 외형적인 것에 도움을 많이 받은 캐릭터기 때문에 감독님과 거부감이 없으면 좋겠다는 걸 주안점으로 뒀다. 캐릭터의 서사가 정확하게 있었지만 그래도 저희 팀 자체가 모인 게 사고를 설계하는 이야기기 때문에 그런 것들이 중점이 돼야 한다고 동의했기 때문에 캐릭터 개인의 서사보다 팀에 중점을 뒀다, 가발도 쓰고 정체성에 대한 대사들이 짤막하게 있어서 그런 걸 감독님과 얘기하면서 믿고 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설계자'는 의뢰받은 청부 살인을 사고사로 조작하는 설계자 영일(강동원)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9일 개봉 예정.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