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바페 결장' 프랑스, 네덜란드와 0-0 무승부…오스트리아, 폴란드 격파

입력2024년 06월 22일(토) 09:14 최종수정2024년 06월 22일(토) 09:14
앙투안 그리즈만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킬리안 음바페가 결장한 프랑스가 네덜란드와 득점 없이 비겼다.

프랑스는 22일(한국시각) 독일 라이프치히의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유로 2024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네덜란드와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프랑스는 1승1무(승점 4)를 기록, 조 2위에 자리했다.

프랑스는 지난 오스트리아와의 1차전에서 상대 자책골로 승리를 거뒀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득점을 만들어내지 못하며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에이스 음바페가 오스트리아전에서 당한 코뼈 골절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하면서, 공격진의 날카로움이 사라진 듯한 모습이다.

네덜란드는 프랑스와 같은 1승1무(승점 4)를 기록했지만, 다득점에서 앞서며 조 1위에 랭크됐다.

이날 프랑스는 마르쿠스 튀랑과 앙투안 그리즈만, 우스만 뎀벨레를 앞세워 네덜란드의 골문을 겨냥했다. 하지만 버질 판 다이크를 중심으로 한 네덜란드의 견고한 수비진을 뚫지 못했다.

오히려 네덜란드가 후반 24분 사비 시몬스의 슈팅으로 프랑스의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슈팅 상황에서 골대 앞에 서 있던 덴젤 둠프리스의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0-0 균형이 이어진 가운데, 프랑스는 올리베이 지루와 킹슬리 코망을 교체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0-0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한편 오스트리아는 폴란드를 3-1로 완파했다.

오스트리아는 1승1패(승점 3)를 기록, 조 3위에 자리하며 16강 진출을 향한 희망을 이어갔다. 반면 폴란드는 2패(승점 0)에 그치며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제니 실내흡연→리사 표절 의혹' 논란의 블…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블랙핑크가 멤버 제…
기사이미지
쯔양 "방송할 때 너무 행복, 위로·…
기사이미지
'내로남불' 민희진? 낯부끄러운 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뉴진스의 '버블 검'이 표절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