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버쿠젠, DFB 포칼 결승전 1-0 승리…'더블'로 시즌 마무리

입력2024년 05월 26일(일) 13:09 최종수정2024년 05월 26일(일) 13:09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2023-2024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결승에서 패하기 전까지 공식전 '50경기 무패'를 달리던 레버쿠젠이 결국 더블을 따내며 시즌을 종료했다.

레버쿠젠은 26일(한국시각) 독일 베를린의 올림피아 슈타디온에서 열린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결승 카이저슬라우테른과의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번 경기로 레버쿠젠은 1992-1993시즌 이후 31년 만에 DFB 포칼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일찌감치 분데스리가 리그 우승을 차지한 레버쿠젠은 DFB 포칼까지 차지하며 '더블'로 2023-2024시즌 화려한 마무리를 알렸다.

레버쿠젠이 먼저 기세를 올렸다. 전반 16분 그라니트 자카가 대포알 중거리 슈팅으로 상대의 골망을 갈랐다.

전반 종료 직전 변수가 생겼다. 전반 3분에도 경고를 받았던 레버쿠젠 수비수 오딜로 코수누가 전반 44분 다시 경고를 받으며 퇴장을 당했다.

수적 열세에도 레버쿠젠은 오히려 경기를 주도하며 상대를 압박했다. 결국 1골 차를 지킨 레버쿠젠은 1-0으로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