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선수권대회, 3R부터 10년 만에 '원웨이' 방식 도입

입력2024년 06월 08일(토) 09:40 최종수정2024년 06월 08일(토) 09:40
사진=K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경남 양산 소재 에이원CC 남, 서코스(파71. 7,142야드)에서 개최되고 있는 '제67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총상금 16억 원, 우승상금 3.2억 원)' 3라운드 경기가 2인 1조 '원웨이(One-way)' 방식으로 펼쳐진다.

7일 대회 조직위원회는 "올해 'KPGA 선수권대회' 3라운드와 최종라운드 경기에 원웨이 방식을 도입한다"고 알렸다. '디오픈 챔피언십', '마스터스' 등 메이저 대회는 원웨이로 진행된다.

원웨이 방식은 1번홀에서 모든 조가 경기를 시작한다. 통상적으로 IN코스와 OUT코스에서 동시에 경기를 시작하는 것과는 다른 방식이다.

2라운드 종료 후 총 73명의 선수가 3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변영재가 1번홀(파4)에서 아침 7시 12분부터 경기를 시작한다. 마지막 조는 낮 12시 54분 이규민(24.우성종합건설), 전가람(28)이다.

한편 'KPGA 선수권대회'의 3라운드와 최종라운드가 원웨이 방식으로 열리는 것은 2014년 스카이72 골프 앤 리조트 하늘코스에서 개최됐던 '야마하 한국경제 제57회 KPGA 선수권대회' 이후 10년 만이다.

'제67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는 KPGA 투어 주관방송사인 SBS Golf2를 통해 13라운드와 최종라운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6시간 동안 생중계된다. 또한 SBS Golf 공식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 포털사이트 네이버에서도 '제67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를 시청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