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이황재 해설위원 "이탈리아가 한국 더 두려워할 것"

입력2023년 06월 08일(목) 10:53 최종수정2023년 06월 08일(목) 10:53
사진=SB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BS 이황재 축구 해설위원이 김은중호의 2023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 진출 가능성이 높다고 평했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9일(한국시각) 오전 6시 아르헨티나 라플라타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이탈리아와 2023 U-20 월드컵 준결승전을 치른다.

한국이 이탈리아에 승리한다면 지난 2019년 폴란드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U-20 월드컵 결승 진출에 성공하게 된다.

SBS 이황재 해설위원은 대한민국 및 이탈리아가 대회에서 맞붙은 나이지리아와의 경기 결과를 비교하며 '상대성'에 대해 강조했다. 대한민국은 조별리그에서 이탈리아에 0-2 패배의 아픔을 안긴 나이지리아를 8강전에서 1-0으로 꺾은 바 있다.

이황재 해설위원은 "냉정하게 봤을 때 이탈리아가 대한민국을 더 두려워하고 조심스러워 하는 입장일 것이다. 본인들을 처참히 무너뜨렸던 나이지리아를 집으로 돌려보낸 대한민국 대표팀이기 때문"이라며 심리적 우위에 주목했다. 대한민국은 이번 대회에서 단 한 번도 패배하지 않은 유일한 '무패의 팀'이며 무실점으로 2차례나 경기를 막았다.

하지만 이탈리아에는 대회 득점 순위 1위 체사레 카사데이가 버티고 있다. 이 해설위원은 "카사데이는 가장 주의해야 하는 선수다. 장신의 스트라이커로 헤더 능력이 일품"이라며 "일대일 마크는 물론 카사데이에게 볼이 투입되지 않도록 사전에 차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황재 해설위원은 김은중 감독에 대한 기대감도 감추지 않았다. "김은중 감독은 상대에 따라 전혀 다른 콘셉트의 전략과 전술을 들고 나온다. 이탈리아전에서는 어떤 색의 카드를 들고 나올지 기대가 된다"라고 덧붙였다.

이황재 해설위원은 중계 시 선수와 시청자를 최우선으로 생각한다. 그는 "피땀 흘려 경기를 치르는 선수들의 플레이에 누가 되지 않도록 매번 최선을 다하자라는 각오로 임한다. 시청자에게는 현장에서 느끼는 환호, 아쉬움, 실망 등의 감정을 함께 공유하고 소통하는 역할을 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황재 해설위원은 이번 대회에서 '영혼의 단짝' 이재형 캐스터와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열정적인 샤우팅 중계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다. 전문적인 정보를 전하면서 깨알 재미를 놓치지 않아 시청자의 칭찬이 끊이지 않는다. '시바재형' 이재형 캐스터와 콤비를 이뤄 네티즌 사이에서 '시바황재'라고 불리는 이 해설위원은 "'시바'는 이재형 캐스터가 홀로 개척한 고유대명사"라고 웃으며 "'시바재형'과 '해설황재'가 만나 '시바황재'가 탄생했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시바황재' 콤비는 9일 오전 6시 열리는 대한민국과 이탈리아의 4강전 중계에 나선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