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PSG 데뷔 시즌에 도메스틱 트레블…PSG, 리옹 2-1로 꺾고 프랑스컵 우승

입력2024년 05월 26일(일) 09:30 최종수정2024년 05월 26일(일) 09:30
사진=파리 생제르맹 SNS 캡쳐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이강인이 교체 선수로 출전한 가운데 소속팀 파리 생제르맹이 '도메스틱 트레블'을 달성했다.

PSG는 26일(한국시각) 프랑스 빌르뇌브다스크에 위치한 스타드 피에르 모루아에서 열린 2023-24시즌 쿠프 드 프랑스(프랑스컵) 결승전에서 올림피크 리옹에 2-1로 승리했다.

이번 승리로 PSG는 리그 우승과 트로페 데 샹피옹에 이어 쿠프 드 프랑스 우승컵까지 들어 올리며 도메스틱 트레블의 위업을 달성했다. 3년 만에 쿠프 드 프랑스에서 우승을 거둔 PSG는 해당 대회 우승 기록을 15회까지 늘렸다. 이는 대회 역대 최다 우승 기록이다.

이강인은 후반 40분 브래들리 바르콜라의 교체 선수로 투입, 10분가량 그라운드를 누볐다. 이강인은 프랑스 리그앙 데뷔 시즌에 벌써 3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시즌 이강인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골 1도움을 합해, 총 5골 5도움을 기록했다.

PSG가 먼저 기세를 올렸다. 전반 22분 누누 멘데스가 크로스를 올렸고, 우스만 뎀벨레가 헤더로 리옹의 골문을 갈랐다. 이어 전반 34분 뎀벨레의 크로스를 받은 파비앙 루이스가 헤더 슈팅을 날렸다. 이는 상대 수비수에 막혔지만, 루이스가 세컨볼을 따내 재차 슈팅을 날리며 득점에 성공했다. 이는 이날 경기의 결승골이 됐다.

후반 들어 리옹도 반격에 나섰다. 후반 10분 코너킥 상황에서 제이크 오브라이언이 헤더로 만회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남은 시간 동안 PSG가 점수 차를 지키며 2-1 승리로 경기는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